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현금IC카드로 밥값 긁는다
  • 일간투데이
  • 승인 2012.04.25 1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오는 7월부터 새시스템 개발 결제
  
 
  오는 7월부터 현금IC카드로 밥값을 긁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재 현금IC카드는 결제 기능이 없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만 거래가 가능한 실정이다.

한국은행은 25일 발행한 2011년도 지급결제보고서를 통해 "계좌 개설 시 발급하는 현금IC카드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7월부터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는 연초부터 은행권과 공동으로 현금IC카드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결제시스템을 구축을 추진해왔다. 이는 최근 신용카드 중심의 결제 관행으로 가계부채가 증가하고, 직불형 카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가맹점 수수료 등 문제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향후 금융결제원은 현금IC카드 기반 거래중계시스템을 구축하고, 17개 국내은행과 결제대행업체인 밴(VAN)사는 결제 관련 전문 및 프로그램을 개발해 7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현재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는 은행과 카드 발급사가 발급하는 만큼 수수료를 나눠서 갖고 있지만 현금IC카드는 은행에서만 발급하기 때문에 은행만 수수료 수입을 갖게 된다"며 "향후 신용카드사와 은행의 경쟁을 통해 가맹점 수수료 부담이 완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은은 올해 안에 자기앞수표의 부도 여부 등에 대한 확인 업무를 기존의 팩스 전송에서 이미지 정보 교환 방식으로 개선키로 했다. 이로써 부도 여부 확인 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이 단축될 전망이다. 현재는 타행에서 발행한 자기앞수표를 거래은행에 입금할 경우 부도 여부 등에 대한 은행간 확인 절차를 거쳐 수표의 자금화는 해당 영업일 오후 2시20분 이후에나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