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中 동대문, 日 남대문 쇼핑장소 ,中관광객 의류(87%), 日 김 등 건어물(75%)
  • 일간투데이
  • 승인 2012.04.26 1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한국을 찾는 중국관광객은 동대문을, 일본관광객은 남대문을 주로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하나투어와 함께 한국에서 관광을 마치고 출국하는 중국·일본인 관광객 200명을 대상으로 쇼핑실태를 조사한 결과 자주 찾는 쇼핑장소로 중국인 관광객은 동대문(70.8%)과 명동(69.8%)을, 일본인 관광객은 명동(70.3%)과 남대문(63.7%)을 차례로 꼽았다. 명동의 선호순위와 응답률이 비슷함을 감안해도 동대문·남대문을 찾는 중·일 관광객들의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대한상의측은 이에 대해 "중국인은 한류의 영향으로 동대문 시장의 최신 패션과 스타일을 찾는 경향이 크고, 일본인들은 남대문 시장의 김 등의 건어물이나 인사동의 전통공예품을 주로 선호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중·일 관광객에게 한국에서 쇼핑한 품목을 물은 결과, 중국인들은 화장품(89.6%), 의류(86.5%), 인삼, 차 등의 한약재(78.1%), 주류(44.8%) 등을 차례로 꼽았다.반면 일본인들은 김 등 건어물(74.7%), 화장품(70.3%), 의류(62.6%), 식료품(46.2%) 등의 순으로 답했다.중·일 관광객은 상품 선택기준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중국인들은 가격(60.4%), 품질(59.4%), 브랜드(38.5%), 상품의 독특함(12.5%) 등을 우선시한 반면, 일본인들은 한국적 특성(62.6%), 가격(60.4%), 품질(24.2%), 디자인(12.1%) 등을 중요시했다.

중·일 관광객의 쇼핑장소로는 중국(86.5%), 일본(81.3%) 관광객 모두 시내면세점을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다음으로 중국인 관광객은 백화점(61.5%), 소규모전문점(59.4%)을, 일본인 관광객은 백화점(62.6%), 공항면세점(48.4%)을 자주 찾았다.

한편 한국의 쇼핑환경 개선을 위해 힘써야 할 과제로 양국 관광객은 다양한 상품개발(41.7%)을 가장 많이 꼽은데 이어 쇼핑 이외 볼거리 확대(25.1%), 원활한 언어소통(20.3%), 친절한 서비스(18.7%), 가격 경쟁력 강화(13.9%) 등을 차례로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