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6차 산업화 ‘농어촌 향토자원’ 1011점 발굴농식품부, 농어촌지역 산업화 가능 향토자원 일제보완조사
  • 최정현 기자
  • 승인 2013.02.27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최정현 기자] 농림수산식품부(장관 서규용)는 산업화가 가능한 경쟁력 있는 농어촌 자원을 발굴, 체계적·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전국 기초지자체별로 일제조사를 실시해 자료집으로 발간한 바 있는 지역별 농어촌산업화자원에 대해 일제보완조사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보완조사는 지난해 2월 자원조사 이후 새로운 자원의 발굴 및 기 발굴자원의 생산 및 소비 여건의 변화 등으로 지역별 자원에 대한 산업화 가능성의 재검토와 우선 순위 조정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기초했다.

또 그동안 농식품부에서 지원하는 향토산업육성사업 등과 같은 농어촌 산업화 지원 사업이 시행되고 있거나 시행될 예정인 전국의 161개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실시됐다.

보완조사 결과, 지난해에 조사된 전국의 농어촌산업화 자원 총 984개 중 2·3차산업과의 연계성이 떨어지는 124개 자원이 제외되고, 새로운 자원 151개가 추가돼 최종적으로 총 1011개 자원이 발굴 정리됐다.

지역별 자원의 수를 보면, 총 1011개 자원 중 경북(216개), 전남(166개), 경남(136개), 전북(133개)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 중 농식품부에서 지원하는 향토산업육성사업(광특회계-광역계정) 등을 통해 이미 발굴돼 산업화된 자원(현재 추진 중이거나 종료된 사업)도 134개로 조사됐다.

조사된 자원의 유형별 현황을 살펴보면, 농산물 관련 자원이 644개(64%)로 가장 많고, 축산물 101개(10%), 무형자원 75개(7%), 기타특산물 63개(6%), 수산물 61개(6%), 임산물 43개(4%), 기타 24개(3%) 순이다.

농산물 관련 자원 644개의 유형을 세부적으로 분류해 보면, 채소류가 211개(33%)로 가장 많고, 특용작물 179개(27%), 과수 153개(24%), 일반작물 83개(13%), 화훼 18개(3%)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특산물·무형자원 1개의 유형을 세부적으로 분류해 보면, 전통식품이 56개(41%)로 가장 많고, 관광자원 42개(31%), 역사문화자원 30개(21%), 전통공예 10개(7%) 순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에 보완·정비된 지역별 자원을 새정부의 국정과제로 추진하게 될 ‘농식품 6차산업화’ 정책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 향토산업육성사업 지원시 우선 반영하는 한편, 농어촌자원복합산업화지원사업(광특회계-포괄보조) 등과 같은 국비예산 지원 검토시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최정현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