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경제
옐런 美연준의장, "다음 달 금리 인상 불가능하지 않아""충분히 강한 경제지표를 확인해야…브렉시트 찬반 투표 기준금리 동결 요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6.06.16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음 달에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에 대해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향후 몇 주 간 발표되는 경제지표가 금리를 인상 할 만큼 충분한지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일간투데이 온라인뉴스팀]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 "불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15일(현지시간) 7월 금리인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 일(금리인상)이 불가능하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금리 인상을 위한 완벽한 경로를 따르고 있다고 믿기에 충분히 강한 경제지표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옐런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찬반 투표도 오늘 기준금리 동결 결정의 한 요인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브렉시트 결정시 "미국의 경제전망을 바꾸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에서는 오는 23일 브렉시트 찬반 국민투표를 실시하는데, 영국민이 브렉시트를 선택하게 되면 세계 금융시장은 곤두박질 치고 환율은 요동치는 등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미 연준은 14~15일간 열린 FOMC정례회의에서 현 기준금리인 0.25~0.50%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회의 직후 공개한 성명에서 연준은 "경제활동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고용 개선은 둔화됐다"면서 6월 금리 동결의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3일 발표된 미국의 5월 고용지표에 따르면 신규 일자리는 기대치(16만명)를 한참 밑돈 3만8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연준은 성명에서 "추가 금리인상은 고용, 물가, 금융시장과 국제정세 등 폭넓은 데이터에 근거해 판단한다"라며 구체적 금리인상 시기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또 브렉시트 문제에 대해서도 성명서에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연준은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올해 4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을 예고했지만,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2차례가 최대치가 될 전망이다. 올해 남은 FOMC 회의는 7월, 9월, 11월, 12월이지만, 오는 11월8일로 예정된 미국 대선까지는 금리인상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