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통신
CES2017 개막…최신 기술 선봬자율주행, 스마트홈, 인공지능이 키워드
   
[일간투데이 이동재 기자] 세계 최대 IT(정보기술)·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7'이 오는 5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1967년 제1회 CES가 열린 지 50주년이 되는 뜻깊은 행사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의 삼성전자, LG전자 등을 포함한 글로벌 전자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올 한해 이슈가 될 만한 최신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올해는 전세계 150개국에서 38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18만명 가량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CES는 최근들면서 전자·IT 산업 자체보다는 이를 활용한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 발전에 부쩍 관심을 쏟고 있다. 앞으로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토대로 한 전자·IT 산업과 자동차, 여행 등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이 더욱 활발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CES 2017의 핵심은 자율주행, 스마트홈, 인공지능으로 꼽힌다. 가전에 집중했던 시대는 가고 AI, IoT와 결합한 제품군들이 각광을 받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불과 몇해전 CES에 첫 선을 보였던 3D프린터나 4K 울트라 HDTV, 스마트 워치 등이 현재 소비재 가전제품 시장 중심을 차지한 것은 이같은 추세 변환이 빠른 속도로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삼성전자는 IoT 냉장고인 '패밀리허브'를 업그레이드해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음성 명령을 통해 식재료 주문이 가능한 기술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딥 러닝' 기술을 응용한 스마트 가전인 에어컨, 로봇 청소기, 냉장고, 세탁기 등을 내놓는다. 딥 러닝은 컴퓨터가 사람의 뇌처럼 사물이나 데이터를 분류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현대자동차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전기차 '아이오닉'에 대한 시내 자율주행을 시연한다. 일본 혼다는 인공지능 기반의 감정 엔진을 탑재한 자율주행 전기차 '뉴 브이(Neu V) 콘셉트카'를 무대에 올린다.

미래형 신제품도 CES에서 대거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예상 참여 기업은 900여개에 달한다.

특히 주의를 끄는 분야는 '수면기술'(Sleep Tech)과 '스마트에너지'(Smart Energy). 11개 기업이 전시를 준비 중인데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사용자의 수면패턴을 분석, 교정하고 숙면을 유도하는 기술을 선보인다. 모든 사물과 인간이 동시다발적으로 연계되는 IoT(사물인터넷) 시대가 본격 도래했음을 알게 해주는 대목이다.

3D 프린팅·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뷰티기술·헬스·드론·로보틱스·스마트홈·웨어러블 관련 제품들도 모습을 드러낸다.

그중에서도 드론과 로보틱스에 대한 관심은 더 뜨거워 질 것으로 보인다. 42개사가 드론을 선보인다. 미국 드론업체 유닉(Yuneec)은 360도 회전촬영이 가능하고 4K 영상기능을 활용하며 장애물 탐지기능을 갖춘 대표작 '타이푼(Typhoon) H'를 소개한다. 중국 최대 드론기업 DJI, 지난해 세계 최초로 사람을 태우고 날 수 있는 드론을 선보인 이항(Ehang) 등도 대형 부스를 마련했다.

로봇도 여전히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돌봄 로봇, 쇼핑카트형 로봇 등 다양한 제품군이 소개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유진로봇이 마켓플레이스에 전시장을 마련, 자율 이동배달로봇 및 신형 청소로봇 등을 내놓는다.

CES 2017 기조연설자들의 면면도 주의 깊게 살펴야 할 부분이다.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은 자동차업계 대표로 '탄소배출 제로'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서기로 했다. 또 자율주행차 반도체 업체인 엔비디아 젠슨 황 CEO가 인공지능과 자율주행차 등을 주제로 연설할 계획이다.

크루즈 선박업체인 카니발 코퍼레이션 아널드 도널드 CEO와 스포츠 의류업체인 언더아머 케빈 플랭크 사장도 IoT 기술의 응용 상황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온라인 숙박·항공·렌터카 업체 익스피디아의 배리 딜러 CEO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서비스 기술을 공개할 방침이다.

지난 50년 동안 혁신 기술 기업들의 시험장이자 차세대 혁신 기술이 소개됐던 CES에 얼마나 혁명적인 제품들이 선보일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