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특허청, WIPO 총회 참가…주요국과 지재권 관련 협력강화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지재권 환경변화 국제사회 공조 등 논의
   
[일간투데이 조승범 기자] 특허청은 세계 지식재산기구(WIPO) 총회 참가의 주요 성과에 대해 지재권 선진국과의 협력강화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지재권 보호산업 활성화 등을 꼽았다.

지난 11일 특허청은 최근 개최된 제57차 WIPO 총회에 참석해 지식재산권 관련 회원국간 협력강화는 물론, 특허분류 협력 및 특허행정 서비스를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달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IP0 총회에는 전 세계 191개 회원국이 참가, 한 해 동안 WIPO 운영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사업 추진 방향을 결정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총회 개막일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지재권 환경변화에 국제사회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프란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을 만나 국제 지재권 협력을 위한 한국신탁기금 활용 사업의 성과도 공유하고 미국, 유럽 등 지재권 선진국을 포함한 8개국과의 연쇄 양자회담을 통해 다양한 지재권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5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으로써 선진 특허청간 심사협력, 지재권 데이터 교환, 특허분류 협력을 강화하고 신흥 개도국에 대한 특허행정 서비스 수출을 위한 기반을 확대한 점을 가장 큰 수확으로 꼽았다.

성 청장은 "WIPO 총회에서 주요 14개국 특허청장 회의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 분야인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지재권 제도로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그리고 이러한 기술을 어떻게 특허행정에 접목시켜 나갈 것인지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