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치솟는 스마트폰 출고가, 해결책이 필요하다
   
▲ 기획취재팀 정우교 기자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아이폰 새 모델이 12일(현지시간) 공개됐다. 향상된 속도와 저장용량 등 여러 기능에 탄식이 절로 나왔다. 그러나 출고가 부분을 보고는 한숨이 나왔다.

외신을 통해 알려진 아이폰XS 64GB 가격은 999달러(약 112만원), 아이폰XS 맥스 64GB는 1천99달러(약 123만원)다. 스마트폰 가격이 1천달러를 넘은 것이다. 국내 출고가는 정확한 발표는 없었으나 결국 높아질 터. 국내 출시가 예상되는 10월말, 우리는 노트북보다 비싼 스마트폰을 또 만나게 됐다.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가 멈췄고 프리미엄폰의 수요가 부진하다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에서 새롭게 만난 아이폰은 너무나 비싸 보인다. 어디 아이폰뿐일까. 갤럭시노트9도 마찬가지다. 출고가 기준으로 보면 128G 모델은 109만4천500원, 512GB 모델은 135만3천원이다.

문제점은 높아지는 스마트폰 가격과 함께 소비자의 부담도 함께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비싸면 안사면 되지"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겠지만 재료비 원가 상승 등으로 높아만 가는 가격에 한번쯤은 의문을 가져봐야 하지 않을까.

무엇보다 제도적인 점검부터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당초 제조사의 출고가를 낮출 수 있는 방법으로 분리공시제를 추진하기로 한 적이 있다. 분리공시제란 이동통신사 지원금, 제조사 장려금을 따로 구분해 표기하는 제도다. 하지만 이는 제조사의 반대는 물론이고 관련법안도 계류 중에 있다고 한다.

지원금과 장려금을 인지하고 있을 경우 출고가에 대한 엄격한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 다만 제조사와 이통사가 이러한 여론에 대한 반응여부가 문제다. 앞서 도입이 안됐던 이유도 입장차이를 극복하지 못했기에 아무리 이효성 방통위원장의 의지가 있더라도 제도가 완전히 정착될때까지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또한 출고가 인하를 기대해볼 수 있는 제도로 '완전자급제' 를 꼽고 있다. 완전자급제란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유통매장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제도다. 이통사간 혹은 제조사간의 경쟁을 유도해 통신비는 물론 출고가 인하를 목적이지만 여러 문제들로 시원하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

정확한 기준과 정책이 없이 출고가 상승을 방관하는 것은 주의해야한다. 이것은 소비자의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늘고 있는 현상을 놓치게 되고 결국 제조사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조사들은 '혁신'과 '기술'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이해할 수 있는 유통 환경을 모색해야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