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PR 보도자료1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원광명주민과의 간담회
   
▲ 사진=광명시
[광명=일간투데이 이상영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 1일 원광명 주민대표들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 시장은 "원광명 마을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며 "민자고속도로가 지하로 건설돼야 광명시의 미래가 보장되고 지역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시민들이 원하고 있다"고 밝히며 "특별관리지역 개발계획은 수립할 때 원광명마을도 함께 발전될 수 있는 상생의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원광명 주민들은 "그동안 마을 인근 영서변전소 때문에 거주권 침해와 재산권 침해 등을 당해 왔다"며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상으로 건설 될 경우 영서변전소 전자파 해소와 변전소 주위 유휴부지 보상, 휴게소 설치, IC설치에 대해 국토교통부에서 정식적으로 공문으로 회신 받은바 있으나 원광명 주민에게 돌아오는 혜택은 없다"면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국토부 주관 하에 사업시행자를 통해 광명시와 사전 협의도 없이 확정되지 않은 자료를 가지고 일방적으로 사업설명회 등을 통해 지역주민간의 갈등과 혼란만 가중시킨 상태에서, 국토부에서는 고속도로 광명시 통과구간 중 가학동 도고내마을부터 노온사동 가락골마을까지는 지난 2월 20일 고속도로에 대한 실시계획승인이 고시됐고, 나머지 광명7동 원광명마을부터 옥길동 두길마을까지 지하차도 설치예정구간을 미고시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이어 "만약 원광명 주민들 의견대로 휴게소 설치 및 IC설치를 위한 지상화가 시행될 경우, 한 예로 원광명마을 도시개발시 소음대책 방안으로 막대한 자금을 주택건설사업시행자가 부담함으로써 원광명 마을 도시개발사업에 지장이 초래된다"면서 "원광명 일원에 도시개발 시행이 될 경우 변전소 전자파 해소와 변전소 유휴부지는 해소된다. 원광명 마을 뿐 아니라 특별관리지역 전체 마스터플랜 수립결정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는 구로구 항동 등의 상황으로 고속도로 사업 장기화 예상되는 시점에서 광명시는 원광명 주민과의 상생방안을 모색하여 나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