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NO재팬, YES코리아] 전범기업 배불린 노스페이스日골드윈에 매년 배당금·로열티 지급
미쓰이물산, 골드윈 2대주주로 알려지며 파장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03 16:03
  •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을 ‘패션업계의 신화’ 반열에 올린 국내 아웃도어 업계 1위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배당금 및 로열티 등의 명목으로 매년 일본에 지급한 수백억원대의 금액이 대표적 전범기업인 미쓰이물산으로 흘러간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무려 1000억원 수준의 비용을 일본 모기업에 지급한 것은 물론 심지어 대규모 투자까지 단행해 결론적으로 전범기업의 배를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 일본 골드윈에 매년 수백억원대 비용 지불…‘배당금·로열티 명목’

3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영원아웃도어의 제 27기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영원아웃도어는 지난해 일본 골드윈에 25억1500만원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각각 52억100만원, 31억7500만원, 19억5400만원 등을 지급한 바 있다.

이는 영원아웃도어가 영원무역홀딩스와 일본 골드윈이 6대 4 비중으로 자본을 출자해 1992년 설립한 합자회사이기 때문이다. 보다 상세한 지분율은 지주회사 격인 영원무역홀딩스 59.3%, 일본 골드윈 40.7%로 나타났다.

사진=김현수 기자

영원아웃도어는 스포츠의류의 제조판매와 관련 상품의 판매업을 영업목적으로 1992년 10월 15일에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설립, 1992년 11월 14일 외국인투자촉진법에 의한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된 비공개 법인이다.

설립 초반 10억원이었던 자본금은 수차례의 증자를 거쳐 지난해 말 30억원까지 늘어났지만 설립 20여년이 가까워지는 현재까지도 지분율에는 변동이 없다.

이는 영원아웃도어 설립 이전 이미 일본 골드윈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영업 총괄라이선스를 보유함에 따른 계약으로 알려졌다.

상표권 사용 등과 관련해 회사가 골드윈과 체결하고 있는 기술도입계약은 골드윈 브랜드 로열티와 노스페이스 브랜드 로열티 총 2가지다. 계약만료일은 각각 합작투자계약의 만료 혹은 라이센스 합의 해지 시와 2022년 12월 31일이다.

업계에 따르면 영원아웃도어는 골드윈 측에 브랜드 로열티로 순매출액의 5%를, 디자인 등에 대한 수수료로 매입액의 7%를 매년 지급하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5년간 영원아웃도어가 일본 골드윈에 배당금 및 로열티 등으로 지급한 기타비용은 무려 1000억원에 육박한다.

실제로 영원 아웃도어는 일본 골드윈에 지난 2014년 280억원, 2015년 182억원, 2016년 171억원, 2017년 165억원, 2018년 162억원을 지급했다. 이는 해당 기간 영원아웃도어가 벌어들인 순이익(1417억원)의 무려 67%에 해당하는 수치다.

영원무역홀딩스 계열의 아웃도어 의류 및 기능성 의류 제조업체인 영원무역의 경우 오랜 기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되는 노스페이스 제품을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방식으로 제작한 인연이 있으나 미국 본사인 VF코퍼레이션 측과 판권 등에 대한 계약은 진행한 바 없다.

이 때문에 노스페이스의 국내 론칭을 위해서는 골드윈과의 계약을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영원 측의 설명이다.


대신 지주회사인 영원무역홀딩스와 자회사인 영원무역이 지난 2012년 일본 골드윈의 지분 14%를 확보하며 1대 주주에 오른 만큼 배당금의 일부를 국내로 환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2019년 3월을 기준으로는 지분율을 17% 수준까지 확대했다.

또 자회사인 영원아웃도어(구 골드윈코리아)가 모회사인 골드윈의 지분을 인수하는 일종의 순환출자 고리를 형성함에 따라 양사의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은 물론, 400억원 내외 수준이었던 투자금액의 가치가 현재 10배 이상으로 상승한 만큼 충분한 승산도 얻었다는 입장이다.

◇ 골드윈 2대 주주, 대표적 전범기업 ‘미쓰이물산’

그러나 문제는 영원을 이은 골드윈의 2대 주주가 A급 전범기업인 미쓰이물산이라는 점이다.

도쿄 증권 거래소에 공시된 골드윈사의 상장 회사 세부 사항(기업 지배 구조 정보)에 따르면 미쓰이물산은 골드윈 주식의 9.31%를 보유, 2대 주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노스페이스의 안정적 판권 확보와 배당 수익, 협력 강화 차원에서의 투자였을 뿐이라는 게 영원 측의 입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대표적 전범기업인 미쓰이물산과 오랜 기간 함께해 온 기업에 역으로 투자를 단행할 만큼 긴밀한 관계를 지속할 필요가 있었냐는 지적이다.

미쓰이물산은 지난 2011년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국가과학기술위원 등 중앙부처와 기초자치단체 등 1000개 이상의 공공기관이 입찰 제한 조치를 취한 A급 전범기업이다. 수십여 개의 계열사를 보유 중인 미쓰이그룹의 모태이기도 하다.

미쓰이그룹의 계열사인 미쓰이광산은 과거 일본 최대 규모의 미이케탄광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석탄을 군수 물자로 사용하기 위해 조선인 다수를 미쓰이광산으로 강제 징용했다.

일본 석탄통제회 통계에 따르면 해방 한 해 전인 1944년 10월 미쓰이 계열 탄광에서 최소 3만3000명의 조선인 노무자가 강제 노역에 시달렸다.

아울러 미쓰이는 지난 2014년 국무총리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발표한 일제 강점기 당시 여성을 강제로 노무에 동원한 기업 중 하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영원아웃도어는 노스페이스가 미국 브랜드라며 일본 불매운동 움직임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상 일본에 로열티와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는 구조”라며 “일본기업 오명에도 적극적인 해명을 펼칠 수 없는 이유”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