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짤막뉴스
[짤막뉴스] 아이둔 엄마들은 '괴물 아저씨' '조두순'의 출소 소식이 두렵다
  • 이은실 기자
  • 승인 2018.11.23 14: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이은실 기자] 지난 2008년 8세 여아를 잔혹하게 성폭행한 '괴물 아저씨' 조두순.
당시 조두순의 범죄는 엽기적으로 끔찍했습니다. 그런 그의 출소일은 2020년 12월 31일, 앞으로 751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한 매체를 통해 실제 피해자의 나영이(가명) 가족은 조두순의 출소 이후 움직임에 대해 극도의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아이를 둔 엄마들 또한 공포를 느끼고 있으며, 온라인에서는 그의 얼굴 공개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에 무려 61만여명이 서명했으나 '재심 청구 불가'로 결론이 났으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는 피해자 주변을 활보하고 피해자 집 근처에서 살아도 막을 수 없다는 게 현실이라는 입장입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현재 조두순은 전자팔찌라는 위치추적 장치를 7년간 부착해야 하고 5년간 신상정보를 공개한다"고 설명했지만, 불안감은 여전히 가중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pocahj 2018-11-23 23:06:33

    조두순 출소 후, 조두순에 대해 화학적 거세를 하자는 게 요지입니다.
    잠시 시간 내주셔서 아래 링크 누르셔서, 동의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50768?navigation=petitions

    조두순 같은 성범죄자들이 활개치고 살지 못하도록 해야 합니다.
    그리고, 주변에 공유 많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