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구하라, 약 부작용으로 고생… 이틀 입원 예상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8.09.05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구하라 SN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약 부작용으로 입원한 구하라가 자살기도설에 휘말렸다.

카라 출신 구하라의 소속사는 5일 불거진 “약을 먹고 자살시도를 해 S 대학병원에 입원했다”라는 루머에 대해 “건강상의 이유로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간 것은 맞지만 자살시도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구하라가 입원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약 부작용으로 고생을 해 하루 이틀 입원을 하면서 검사 결과를 지켜 보려는 것 뿐 자살은 절대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한 구하라는 하루 전까지 여느 때와 같이 자신의 SNS에 글과 사진을 올리며 일상을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보여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