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81건)
[칼럼] 서울시50플러스재단, '협업형 일자리 허브 역할'수행
[일간투데이 최종걸 주필] 지난해 12월 18일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개최한 '2019 서울시 50+일자리 성과공유회'에서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가 연단에서 인사말을 하는 마이크 앞에는 ‘ 다시 심장...
최종걸 주필  |  2020-01-22 10:21
라인
[칼럼] [김종훈 칼럼]
무료 공공 인터넷 공약 시대 흐름을 한 발 앞서간 정책
무료 공공 인터넷 망은 극히 드물게 공약이나 정책이 시대의 흐름을 한 발 앞서 나간 케이스다.더군다나 기존 이동통신의 패러다임을 놓고 더 열린 시장으로 접근할 이유를 제시해 주고 있다.무료 공공 와이파이 공약이 통신의 국유화가 아니냐고 걱정하는 분들도...
일간투데이  |  2020-01-21 15:37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기자에서 불자(佛者)가 돼 부처를 알리는 능인선원
1980년 전두환 군사정권은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을 보인 기자들은 강제로 해고됐다. 입사 후 기자란 무엇인가를 성찰할 겨를도 없이 옷을 벗었다.갈 곳을 잃은 전직 기자는 산에서 부처를 만났다.지리산과 덕유산 선원에서 부처란 무엇인가를 연구하며 해외 유...
최종걸 주필  |  2020-01-16 12:46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응무소주 이생기심' 서린 '길상사'
불교 경전 중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에는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이란 게송이 있다. 이는 ‘줬다’, ‘받았다’라는 그 어느 곳에도 마음을 두지 말라는 뜻이다.세계 불교사에 금강반야바라밀경 게송에 나오는 ‘응무소주 이생기심’을 상...
최종걸 주필  |  2020-01-15 11:33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차와 부처가 만난 불회사(佛會寺)
384년 지금의 파키스탄 출신 마라난타 스님은 중국 절강성을 거쳐 전남 영광 법성포로 불법(佛法)을 전하러 왔다.백제 침류왕이 마라난타 스님을 왕사로 모시는 과정에서 첫 번째 세운 사찰이 불갑사(佛甲寺)이고, 두 번째 사찰이 불회사((佛會寺)이다.지명...
최종걸 주필  |  2020-01-14 11:15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풍수 영향이 미친 '승가사'
일반적으로 풍수가에서는 절도량 주변의 앞산과 좌우 산들의 지형에 의미를 둔다. 절을 둘러싸고 있는 지형이 그 절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기 때문이다.우리가 심산계곡(深山溪谷)에 가면 주파수가 통하지 않는 경우처럼 절을 중심으로 한 앞뒤 좌우 지형들이 그 ...
최종걸 주필  |  2020-01-13 12:25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설화] 고려와 조선 개국 알린 '상이암'
상이암(上耳庵)은 한국 풍수가의 시조 격인 도선 국사가 창건해서 장차 왕이 될 것이라는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 뜻이 담긴 도량이다. 여덟 명의 왕이 나올 길지(吉地)인 성수산(聖壽山) 제일 명당자리에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도선 국사가 전국 곳곳에 해당 ...
최종걸 주필  |  2020-01-12 12:19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관음 기도 발원이 답한다는 해동용궁사
보타산(寶陀山) 해동용궁사(海東龍宮寺)는 공민왕의 왕사(王師)였던 나옹(懶翁) 화상이 1376년에 창건했다고 한다. 해동용궁사는 신도들 사이에서 양양 낙산사, 남해 보리암, 강화 보문사와 함께 관음 성지로 알려져 있다.보타산(寶陀山) 이전의 이름은 봉...
최종걸 주필  |  2020-01-09 10:57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설화] 고구려 고승이 백제로 종교적 망명을 한 흥복사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시대 때 각국은 불교를 국교로 삼았다. 하지만 고구려가 보장왕 때 도교를 수용하려고 하자 고승인 보덕 화상(普德和尙)이 이에 반발, 백제로 망명해서 세운 절이 흥복사이다.보덕 화상은 백제로 망명후 '대반열반경’을 연구하...
최종걸 주필  |  2020-01-08 10:18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진묵 대사 신화가 서린 봉서사
명불허전(名不虛傳)을 실감나게 한 스님이 출가한 절에는 아직도 그 훈증이 남아 있다.전라북도 완주군 용진읍 서방산 봉서사(西方山 鳳棲寺)엔 조선 중기 임진왜란이라는 난세 속에 찌든 백성을 보듬으려 세상에 들어간 진묵 대사 행적이 남아 있다. 진묵 대사...
최종걸 주필  |  2020-01-07 16:07
라인
[칼럼] [김종훈 칼럼] 연구를 방해하는 것은 연구비 사용 규제
자동차를 만들어 본 연구원을 만들어내는 것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할까, 자동차를 운전할 줄 아는 연구원을 많이 확보하는 것이 국가 경쟁력을 높일까?막 실험실 생활을 시작한 학부 4학년 당시에 공중파 뉴스에도 보도되었던 꽤 큰 실험실 폭발 사고가 ...
일간투데이  |  2020-01-07 12:58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설화] 와불(臥佛)이 서면 새로운 세상이 온다는 운주사
누워있는 부처상(臥佛)이 일어서면 새로운 세계가 온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절이 있다.전라남도 화순군 도암면 대초리 천불산(千佛山)에 있는 운주사(雲住寺 運舟寺)에 내려오는 이야기다.도선 국사(道詵國師)가 하룻낮 하룻밤 사이에 천불천탑(千佛天塔)을 세워 ...
최종걸 주필  |  2020-01-06 12:23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설화] 명당이라는 이유로 폐사된 비운의 고창 연기사
옛날이나 지금이나 우리나라에는 명당자리 찾아 삼만리 길도 마다하지 않았지만, 절을 불태우고 스님을 끓는 물에 튀기면서까지 폐사시킨 비운의 절도 있다.화재나 전란이 아닌 명당으로 알려진 절의 스님들을 몰살시키고 불을 질러 묘를 쓴 만행의 대표적인 이야기...
최종걸 주필  |  2020-01-05 10:31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왕자 7명이 출가 후 깨달았다는 칠불사(七佛寺)
칠불사(七佛寺)는 지금으로부터 2000년전 인도에서 가락국 김수로왕에게 시집온 허황옥 공주 사이에 난 7명의 왕자가 출가 후 깨달았다 해서 붙여진 절 이름이라 한다.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범왕길 528 지리산의 중심봉인 반야봉(1,732m)의 남쪽 ...
최종걸 주필  |  2020-01-02 14:15
라인
[칼럼] [최종걸의 창건 설화] 명필의 필체가 수호하고 있는 천은사(泉隱寺)
한때 남방제일선찰 천은사(泉隱寺)는 화엄사, 쌍계사와 함께 지리산 3대 사찰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전남 구례군 광의면 방광리 70번지 지리산의 서남쪽에 있다.조선 시대 천은사 중건 당시 지어진 극락보전 상량문에 따르면 당 희종 건부2년인 875년에...
최종걸 주필  |  2020-01-01 14:1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