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문재인 정부 이렇게 바뀐다] '대통령의 24시간'공개…국민과 소통"특권 내려놓고 장벽 허물 것" 광화문으로 집무청사 이전
  • 곽정일 기자
  • 승인 2017.05.10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19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시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곽정일 기자] 5월 10일,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면서 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였던 `광화문 청사`시대가 열릴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청와대의 특권 버리기`를 강조하면서 국민과의 소통을 약속하는 의미에서 `대통령의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길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적폐청산의 시작은 국민과 함께하는 청와대"라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대통령의 특권을 내려놓고 대통령과 국민 사이를 가로막는 장벽을 허물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대통령이 직접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설명했다.

국민대통령 시대를 강조한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있을 곳은 구중궁궐이 아닌 광화문 청사"라며 "대통령의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겠다"고 공약했고, 실제로 공약집에도 기재했다. 그는 "기존의 청와대와 북악산은 국민에게 돌려드려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시민휴식공간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또한 대통령의 휴양지로 이용해온 `저도`도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면서 특권 버리기의 선명성을 강조했었다.

문 대통령은 "저도의 반환은 지역 어민들의 생업권, 경남도민들의 생활편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의 추억 저도`를 `국민의 추억 저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투명성 강화의 방안으로는 `대통령의 24시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일과가 국민에게 투명하게 보고되도록 하고, 인사를 투명하게 시스템화하기 위해 `인사추천 실명제`로 추천을 받고 인사 결정의 전 과정을 기록으로 남기겠다고 발표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 문제가 됐던 밀실·정실 인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만약 제도가 시행되면 추후 국회의 국정조사 및 감사에서 모든 기록이 남아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부정청탁에 의한 인사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경호시스템에 대해서도 대 전환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선진국 대부분은 대통령 직속 경호실이 없다"면서 "우리도 권력의 상징이었던 청와대 경호실을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위상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화문 대통령 시대에 맞춰 국민에게 가깝게 다가가는 새로운 경호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이와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대통령 시대`에 대해 일각에서는 `과연 청와대를 없애는 게 가능할지`, `대통령 경호시스템을 전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현실성이 없다는 이유로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무엇보다도 문제가 됐던 청와대의 특권의식, 그로 인해 저질러진 국정농단과 피해를 당한 대다수의 국민의 정서를 고려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청사시대` 약속에 대해서 환영하는 국민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적폐 청산`. `특권 버리기`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이 약속들을 얼마나 실현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기대하는 국민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